삼성 밀크뮤직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저작권 협회 태클로 서비스 중단 위기

최근 삼성전자가 선보인 라디오 어플 밀크 뮤직이 서비스 중단 위기에 처했습니다. 삼성은 밀크 뮤직을 통해 최신 가요, 인기 가요 등을 무료로 제공해주었는데,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 된 것이 계약 위반이었다고 합니다. 10월 1일 저작권협회가 삼성 밀크 뮤직에 계약 해지 예고 통보서를 발송했다고 합니다.



삼성은 저작권협회와 계약을 할 때 밀크 뮤직의 스트리밍 서비스 가격을 유료화로 명시하여 계약했으나, 현재 밀크 뮤직은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기에 계약 위반이라 합니다. 삼성 전자에서 저작권협회에나 소리바다에 저작권료를 지불하는 것으로는 해결이 안 되는 계약 내용이기에 계약 해지 통보서를 보낸 것 같습니다.


저작권협회는 10월 10일까지 밀크 뮤직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에는 삼성과 체결한 모든 계약을 해지하고 서비스 중단을 통보할 계획이라 합니다.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로 사용자를 모은 후 유료 서비스로 전환해도 되는데 저작권협회가 너무 성급한 결정을 한 것이 아닌가 판단됩니다. 삼성 법무팀이 해결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아무쪼록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랍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밀크 뮤직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가 계속 유지되길 바라지만, 밀크 뮤직 유료 전환은 시간 문제인 것 같습니다.